질문 및 답변
커뮤니티 > 질문 및 답변
광주시, 멸종위기종 야생생물 Ⅱ급 금개구리 증식·복원 사업 추진 덧글 0 | 조회 289 | 2020-11-27 08:57:31
꼬부기  

[헤럴드경제(광주)=박준환 기자]광주시(시장 신동헌)가 멸종위기종 야생생물 Ⅱ급 금개구리 증식·복원 사업을 위해 민·관 협약을 체결, 멸종위기종 보호에 발벗고 나선다.

市는 지난 26일 금개구리 증식·복원 사업을 위해 시청 접견실에서 한강유역환경청-(재)LG상록재단-(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등과 4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신동헌 시장과 정경운 한강유역환경청장, 정창훈 (재)LG상록재단 대표, 이강운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으며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한강유역환경청과 광주시는 사업에 필요한 인·허가 및 공원관리 등 행정지원을, (재)LG상록재단은 증식·복원에 따른 재정지원을 하며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는 금개구리 증식·복원·방사·모니터링 등 사업을 실시한다.

광주시 퇴촌면 정지리 습지생태공원 주변은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 서식지로 조사(2009년 에코저널 소개)돼 경안천변 생태계의 보호와 서식지 확장을 위한 생태수로와 습지를 조성(2016년)했으나 경안천변 경작활동으로 인해 서식환경 교란 및 개체수가 감소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市는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 증식·복원 사업을 통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에 걸쳐 총 사업비 6000만원을 투입, 지속적인 서식지 관리 및 모니터링을 통해 개체수를 확보하고 양서류의 종 다양성을 높일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멸종 위기에 놓인 야생생물 및 수서생태계를 보호하고 생태습지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생태 학습장으로 활용되어 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jh@heraldcorp.com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