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및 답변
커뮤니티 > 질문 및 답변
KT, '新 파트너 협력'으로 포스트코로나 상생 이끈다 덧글 0 | 조회 283 | 2020-11-27 11:01:13
모모  

[서울경제] KT(030200)가 미래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력사와 상생 방안을 공개했다.

KT는 27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2020년도 파트너스 데이’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KT와 협력사가 사업 방향과 파트너 협력 방안 등을 공유했다.

KT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변화한 구매 전략을 시행한다.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해 위기상황별 공급망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생산사 다원화 및 주요 부품 이원화 대책을 시행하는 등 변화된 구매 전략을 추진한다.

협력사와 상생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을 제시한다. 기존 사업 단위별로 관리하던 협력사 체계를 KT의 모든 사업 분야로 진출 가능한 파트너 체계로 전환하고, 사업 기획 단계부터 파트너와 함께 서비스와 부품을 만들고 성과를 공유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을 도입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해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3년간 90억원을 투자해 국내 중소협력사의 기술력을 높인다.

뉴노멀 시대에 맞게 협력사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KT는 온라인으로 협력사와 바이어 간 수출 상담을 지원하고, KT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글로벌 마케팅을 돕는다. 또 해외 현지에 제품을 전시하고 수출 상담은 국내에서 온라인으로 지원하는 하이브리드형 해외 전시회를 지원한다.

이 외에도 빅데이터, 클라우드 오픈랩을 열어 파트너들이 KT 미래 사업 플랫폼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개방하고, 관련 기술에 대한 컨설팅과 교육을 지원한다. 미래 먹거리 발굴 및 사업 영역 확대를 위해 분야별 협의체 등을 통해 소통을 강화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우수 협력사 44곳에 대한 시상식도 열렸다. 500여개 협력사가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현장에는 구현모 KT 대표를 비롯한 협력사 임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코로나 환경에도 협력사들과 함께 수많은 ICT 혁신 성과를 거두어왔다”며 “앞으로도 KT는 협력사와의 단단한 신뢰를 기반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태기자 kim@sedaily.com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