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및 답변
커뮤니티 > 질문 및 답변
사우디 왕세자, SNK 최대 주주 등극.."추후 지분 51%까지 늘릴 것" 덧글 0 | 조회 223 | 2020-11-27 15:02:23
늘푸른솔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소재의 일렉트로닉 게이밍 디벨롭먼트 컴퍼니가 SNK의 초기 지분 33.3%를 인수했다. 지분 투자 규모는 8억 3300만 리약(한화 약 2527억 원)이다.

일렉트로닉 게이밍 디벨롭먼트 컴퍼니는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라지즈가 최대 주주로 있는 기업이다.

왕세자가 설립한 비영리 재단 MiSK 재단은 "전자 게임 분야는 유망한 고성장 분야 중 하나다. SNK에 투자함으로써 청년 역량 강화에 미치는 영향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추후 지분 비율을 51%까지 올릴 것이라고예고 했다.

한편, SNK는 '더 킹 오브 파이터즈', '메탈슬러그'. '사무라이 스피릿츠' 등의 IP를 보유한 게임사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SNK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