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및 답변
커뮤니티 > 질문 및 답변
막힌 하늘길에..현지맛 그대로 살린 식품 인기 덧글 0 | 조회 5 | 2020-12-05 08:31:21
꼬부기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코로나19 이후 해외여행이 힘들어지면서 해외 여행지에서 맛보던 음식까지 맛보기 힘들어졌다. 이에 식품·외식업계에선 해외 여행지의 맛을 고스란히 옮겨온 제품들을 출시하면서 ‘집콕족’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전 세계 파인트 아이스크림 1위 브랜드 ‘벤앤제리스’는 일명 ‘미국맛’으로 불리는 꾸덕하고 진한 신제품 출시를 확대하고 있다.

벤앤제리스는 지난해 국내 론칭 전까지는 해외에서만 만나볼 수 있었던 제품이다. 국내 론칭 이후 꾸준히 신제품을 늘려 최고 인기 제품인 ‘초콜릿 칩 쿠키 도우’부터 달달한 바나나 아이스크림에 큼직한 호두가 쏙쏙 박힌 ‘청키 몽키’, 달콤한 쿠키 도우와 꾸덕한 브라우니가 한 통에 담긴 ‘하프 베이크드’까지 9가지 맛을 선보이고 있다.

벤앤제리스는 전국 GS25와 CU, 배민 B마트와 마켓컬리, 쿠팡 등의 배송 서비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최근 배달 전문 매장인 DV점을 추가로 개장했다. 특히 선릉 DV점에서는 다양한 맛과 더불어 특별한 아이스크림 디저트 메뉴 또한 선보이고 있다.

용산 아이파크몰 테이스트 파크는 최근 대만의 명물로 불리는 ‘로지 몬스터 아이스크림’을 입점시켰다. 로지 몬스터의 대표 메뉴인 ‘몬스터 아이스크림’은 층층이 쌓인 얇고 부드러운 몬스터 모양의 아이스크림에 동그란 눈을 장식하고 다양한 토핑을 올려 먹는 것으로, 일명 ‘요괴 빙수’로 불린다.

우유, 녹차, 코코아, 흑임자 총 4가지의 아이스크림 중 한 가지와 팥, 잼, 시럽, 인절미, 망고, 초코칩, 믹스너트 등 20개 이상의 토핑 중 두 가지를 선택해 자신만의 디저트를 만들 숭 있다. 더불어 대만산 고급 자포니카 쌀로 만든 요괴 캐릭터 모양의 ‘글루텐 프리 몬스터 와플’ 등 최근 고객들의 기호와 성향에 맞춘 트렌디한 디저트 메뉴도 함께 즐길수 있다.

미국인의 소울푸드로 ‘맥앤치즈’는 파파존스 피자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파파존스 맥앤치즈 피자는 2016년 첫 출시 당시 1주일 만에 전체 피자 메뉴 중 판매고 2위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누렸던 한정판 메뉴로 지속적인 고객 성원에 힘입어 올가을 또 한번 재출시됐다. 맥앤치즈는 쫀득한 식감의 마카로니와 치즈를 버무린 것으로 간단하면서도 중독성 강한 맛을 자랑하는 음식이다.

특히 고객 취향에 따라 바삭하고 짭조름한 맛이 더해진 ‘맥앤치즈 베이컨’과 달콤하고 고소한 ‘맥앤치즈 콘’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초코볼 간식으로 유명한 몰티져스는 해외에서만 만나볼 수 있어 국내 팬들의 아쉬움을 사던 중, 최근 국내 공식 상륙하며 여러 차례 대란을 일으킨 바 있다. 최근에는 달달하면서도 청량한 맛을 자랑하는 ‘버튼 민트초코’를 출시했다.

버튼 민트초코는 동그란 민트볼을 초콜릿으로 코팅한 간식으로, 달콤한 초콜릿의 맛과 상쾌한 민트향이 어우러져 민초단(민트 초코를 좋아하는 사람)의 입맛을 제대로 사로잡고 있다. 또한 바삭한 크런치가 더해져 중독성 있는 식감까지 살린 것이 특징이다.

이성웅 (saintlee@edaily.co.kr)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