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묻는질문
커뮤니티 > 자주묻는질문
제주지역 부동산 경기 '한파' 2~4년 더 지속 전망 덧글 0 | 조회 1 | 2021-04-08 16:27:23
PMJ  

[제주=좌승훈 기자] 정부·지자체의 부동산 규제 강화와 미분양주택 증가 속에 침체된 제주지역 부동산경기가 앞으로도 2~4년 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또 토지 분할을 통한 농지 취득 제한은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재)제주연구원의 이성용 선임 연구위원은 31일 도내·외 부동산 전문가 87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동향을 분석한 '2020년 제주지역 부동산 시장 전망과 시사점' 자료를 공개했다.

■ 51.7~63.2%, 올해 부동산 가격 하락 전망

조사 결과,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난해의 경우 제주지역 주택·토지시장이 ‘후퇴기’라는 분석이 많았지만, 올해는 정부의 주택·부동산 규제와 금리 인상 등으로 ‘침체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유형별로 보면, 단독주택 51.7%, 아파트 49.4%, 연립다세대 63.2%, 상가 63.2%, 오피스텔 58.6%, 토지 54%로 전문가 대부분이 '침체기'라는 부정적 의견을 내놨다. 후퇴기라는 의견은 각 유형별로 27.6~34.5% 선에 그쳤으며, 호황기로 예상한 의견은 1.1~6.9%에 불과했다.

올해 주택 매매가격에 대해서는 하락할 것이라고 응답한 이들이 58.6%를 차지했다. 이어 보합이 36.5%, 상승이 5.8% 순이었다.

주택 매매가격 하락 또는 보합세를 예상한 이들은 부정적 전망 근거로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 기조와 국내·외 경기침체, 제주 유입인구 증가세 둔화, 미분양주택 증가로 제주지역 부동산에 대한 투자매력 감소를 꼽았다.

상가 매매가격 하락을 전망한 이들도 63.2%나 됐다. 이어 보합이 34.5%, 상승이 2.3% 순으로 답했다. 토지 매매가격도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51.7%로 가장 높았으며. 보합이 35.6%, 상승이 12.6% 순이었다.

부동산 경기 전망에 따른 침체기 지속 정도에 대해서는 앞으로 ‘2~3년간 지속된다'는 응답이 39.1%,로 가장 높았다. 이어 '3~4년간 지속된다'는 응답이 31.0%로 나타나 침체 국면이 장기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1~2년간 지속된다'는 응답(23.0%)보다 갑절 이상 높았다.

추가 공급을 원하는 주택 유형으로는 ‘대단지형 아파트'가 36.0%로 가장 많았으며, 행복주택 등 임대주택 31.4%, 아파트와 단독주택이 각각 15.1%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미분양주택의 해소 방안으로는 '건설사 할인 분양' 31.0%,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에서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활용' 28.7%, '미분양주택 구입 규제 완화' 27.6% 순으로 답했다.

이어 토지분할을 통한 농지 취득 제한에 대해서는 현행 제도 유지 55.2%, 탄력적 운형 32.2%, 현행 제도 폐지 12.6%의 순으로 응답해 현재 제도를 유지하되 탄력적 운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향동현대테라타워 #복사기렌탈 #몬트레아한남 #독골사거리역 더퍼스트뷰 #광산 남양휴튼 #드림힐스 #청라더리브티아모 #수완지구 윤슬의아침 #부산홈페이지제작 #거북섬상가 #블로그제작 #고양아크비즈 #소촌동 코오롱하늘채 #랜딩페이지 #제주집수리 #향동6블럭 지식산업센터 #반달섬 라군인테라스 #원흥한일윈스타 #남동공단 금호오션타워 #삼송지축듀클래스 #쇼핑몰제작 #잠실에스뜨레야 #힐스테이트라피아노삼송 #별내 현대 그리너리캠퍼스 #강남역힐스테이트 #제주이동식주택 #남동공단 청류지산 #금남로 센텀시티 #청라더리브 #태평퍼스트힐 #남동공단 마크원 #하남스타포레 #양주한양립스 #르피에드강남 #검단듀클래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